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7,414Total hit
  • 0Today hit
  • 89Yesterday hit

2016/11/11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편.

2016/11/11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5편.

2016/11/12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2편.

2016/11/13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2.5편.

2016/11/13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3편.

2016/11/14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3.5편.

2016/11/15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4편.

2016/11/16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4.5편.

2016/11/18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5편.

2016/11/19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5.5편.

2016/11/19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6편.

2016/11/19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6.5편.

2016/11/20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7편.

2016/11/20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7.5편.

2016/11/21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8편.

2016/11/21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8.5편.

2016/11/22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9편.


2016/11/24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0편.

2016/11/25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0.5편.

2016/11/26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1편.

2016/11/27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1.5편.

2016/11/28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2편.

2016/11/29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2.5편.

2016/11/30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3편.




※ 본 해석은 작품에 대한 내용누설이 있습니다. 






그토록 믿었던 알레사 마저 사실은 진실을 숨기고 있었다는 건 그 자체로 충격이죠. 그렇게 무너져가는 크롬의 손을 잡아주지만 저것 마저도 진심일까요? 롤프가 이 거짓말, 혹은 배신에 가까운 진실을 알았으니 이제 남은 것은 처분입니다. 알레사(나오미)는 허쉬에게 복수를 마음 먹었고, 검둥개를 이용해 그를 죽였죠.


그렇기 때문에 이에 대해 책임져야 합니다. 하지만 롤프는 어떻게든 그걸 막을 수 있습니다. 그만한 대가를 치러야 하겠지만.. 그러니 믿게 해달라고 간청하는 겁니다. 알레사를 버리고 싶지 않거든요.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걸 믿게 해달라는 겁니다.





9년전 살해된 아마란스의 간부는 알레사의 작품이었죠. 알레사가 르넨에게 누가 그들을 죽게 의뢰했을지 눈치 운운하는 부분이 허세였던 이유가 이겁니다. 자기가 했던 거거든요. 르넨에게, 자신은 모르는 무언가가 있는 걸 알고 있다는 식으로 불확실성과 불안감 따위를 주려던 거라고 봅니다.





롤프와 쿠퍼 신부 일행이 사라의 집에 간 뒤, 알레사가 납치 당하기 전 토드가 전화를 할 때 이런 말을 했습니다.


"그야.. 내가 판단할 문제고..." 그러나 과거 시점에서 토드의 태도는 달랐습니다. "글쎄 제 판단이 아니라니까... 당신들 판단이죠." 라고요. 이는 한가지 시사점을 던져줍니다. 이 당시의 토드는 그저 도구적으로 암살을 해오는 직업적인 성격이 강했다면, 현 시점의 토드는 어떠한 도구라기 보단 하나의 플레이어로서 움직인다는 점입니다.


도구는 판단하지 않죠. 그저 사용자의 판단에 따라 그 역할을 행할 뿐. 그러나 훗날의 토드는 자신의 판단이라고 말하는 데, 이는 스스로의 판단으로 움직이고, 죽인다는 걸 말하는 겁니다. 적어도 자신의 목적에 따라 판단하고 움직인다는 것인데, 그 목적을 이루는 과정에 있어서 남의 도구로서 협조하기도 합니다.


한스의 경우가 그러한데, 단지 한스의 의뢰를 받은 것이 아닌, 한스의 목적과 토드 자신의 목적을 위한 일종의 거래였죠. 메시지를 전하여 크롬이 제국으로 돌아오게 하고, 그 결과로 한스가 제국의 후계자로서 인정 받는다면 토드에게 모친의 위치를 알려주는 거래.


그러나 그 거래/계획은 실패했고 이후의 행동은 어떠한 명백한 목적을 위해 움직입니다. 다른 조력자와 함께요. 그 목적이라는 것은 아마란스와 제국의 붕괴였고, 한스의 계획이 실패하고 토드의 복수 중 하나인 허쉬 영감을 살해한 이후 알레사를 납치하는 것은 분명 조력자와의 협력을 통한 계획이긴 하지만 분명한 자신의 합의에 의한 판단입니다.


이러한 태도의 변화를 대비적으로 보여주면서 토드가 그 시점부터 진행의 핵심 키 플레이어로 떠올랐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죠. 정확히는 허쉬의 죽음을 기점이긴 하지만 서로간의 공조와 진행상 두드러지는 행보를 보이기 시작한 것이 바로 알레사의 납치 이후니까요. 





알레사(나오미)의 과거편. 아주 오래전부터 아마란스는 썩어가기 시작했죠. 그 문제점들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부분들입니다. 또한 로건이 헤스터를 건드리자 그에 화를 내며 로건의 얼굴을 분수대에 쳐박아 줍니다. 토끼와 아직도 친구인 롤프의 일관적인 태도를 보옂주ㅛ. 그만큼 맹수답지 않다는 것이기도 하죠. 친구라곤 해도 토끼와 맹수가 친구라니..





눈에 띄게 수척해졌고, 정신적으로도 온전해지지 못하는, 무기력해지는 허쉬의 모습.. 자신의 결정으로 아들을 그렇게 찢어발겼으니 후회되고 고통스럽지 않을 리가 없죠. 아무리 맹수라 해도 말입니다.





블랙리스트 중 하나로 찍힌 알레사(혹은 나오미)의 모습.. 토드와 알레사(혹은 나오미)와의 관계는 이때 시작됩니다.





바스커빌과 허쉬의 약속이었던 15년 동안 제국을 위해 일해주면 모친을 뵙게 해주겠다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그걸 토드 또한 매우 기대하고 있고요.





"알레사. 나다. 틈을 만들어놨어. 네 차례야." 방금 전까지 알레사라는 이름으로 크롬과 대화했었지만, 사실 말하는 본인이 알레사가 아니라는 거죠.





뭔가 꺼림직한 거죠. 허쉬의 양아들인 롤프(크롬), 그리고 자신이 죽여야할 대상은 그 롤프를 돌봐주고 있던 알레사.. 뭔가 신경쓰이긴 하는 겁니다. 기다리고 목적했던 날이 얼마 안 남았는 데 뭔가.. 뭔가 말입니다..





뭔가 걸리는 게 있어서 허쉬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정신도, 거동도 편치 않았던 허쉬 대신 르넨이 대신 전화를 받았고, 결국 물어보려 했던 기회는 그대로 날아가버립니다. 이렇게 일이 꼬이기 시작하는 거죠. 신경쓰이는 문제가 있었지만 확인 받지 못했다는 거요.





이는 다른 이가 롤프를 돌아오게 하기 위한 계산이었긴 합니다. 단지 그게 허쉬의 판단이 아니었을 뿐..





르넨의 야심과 지적능력은 상당히 비범한 편이죠. 롤프라면 모를까, 한스라면 저런 생각은 못해봤을 겁니다. 재다이얼을 눌러본다라.. 아마 롤프도 그런 생각만큼은 못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저런 날카로운 판단력과 결단력이 르넨이 총수, 제왕의 자리에 어울리는 이유 중 하나죠. 





빨간 눈은 바스커빌 가문의 특징이죠. .





경고가 될만한 소리를 하는 거죠. 누군가 널 노리고 있다.. 이 경우 알레사를 노리고 있는 게 자신들이었지만.. 결국은 죄책감을 덜고자 하는 거죠.





"내가 괴물이라 생각합니까?"


토드가 민감해하는 문제죠. 알레사에겐 스파이냐는 말을 해놓고 오히려 맹수인 니가 스파이 아니냐는 반문에 얼마나 불쾌했을 지 알겠다며 실례했다곤 하지만.. 이 또한 죄책감에 하는 소리이기도 하죠. 하지만 그 암살자가 될, 극단적으로 뛰어난 실력을 가진 토드에겐 그런 공감능력 따위가 발휘되진 않았나 봅니다. 넌 가책조차 느끼지 않는 놈이잖느냐는 식으로.


살인을 위한 도구에게 공감하거나 감정을 고려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결국 죽이기 위한 도구이고 그런 종류의 괴물이라는 거죠. 자신을 괴물로 대하는 사람들을 겪는 토드입니다. 이런 경험과 고민들은 자신만이 괴물이 아닐 거라는 생각과, 그것을 실증하기 위한 이론으로 나아가죠.


마치 바울이 열등감을 느끼던 삶을 살면서 그에 따른 여러 경험과 고민을 했듯이요. 하지만 결과는 달랐죠.





헤스터의 비범한 감각.. 혹은 편향적으로 발달된 지적능력이죠.. 시, 분, 초 단위로 기억, 계산되고 있으니.. 게다가 허쉬를 제외하곤 그 누구도 알지 못했던 알레사-나오미의 정체를 파악합니다. 둘 다 같은 알레사라는 이름을 쓰고 있지만, 실제론 알레사와 나오미가 그 역할을 바꿔가면서 생활하고 있었다는 걸요.





"나가면 안 돼. 비가 아니야. 다른 게 섞여있어."


붉은 눈에 뿔이 달린 괴물을 보았다고 하는 헤스터를 생각해보면, 당연히 독자 입장에선 당연히 토드를 보았던 것이고 토드가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죠. 하지만 작품 내에서 알레사나 그 주변 인물은 절대 알 수 없었던 것을 단지 감각만으로 알아차린 헤스터의 감각은 정말 비범한 수준입니다.


그런 헤스터를 어떤 도구를 사용해 잠을 재우는 알레사.. 아니, 나오미. 초반 바울이 헤스터에게 맞고 쓰러진 것도 저걸 사용한 거였죠. 





이때의 나오미는 담배를 피고 있습니다. 이게 떡밥이 되는 거죠.





블랙리스트에 알레사가 있는 것으로 그대로 확인을 해준 허쉬. 그걸 자신의 실수라 생각하면서 뒤늦게 그 사실을 발견하고 토드에게 연락을 하지만 이미 암살에 나선 뒤죠. 그리고 그런 아버지를 몰래 지켜보는 르넨.. 정말 무서운 캐릭터입니다.





다시 담배를 피우는 나오미지만 접선 지점에 들어설 때는 손에도, 입에도 담배는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물 묻은 발자국을 남기고 올라가죠.





"거기서 끝났어요. 나는 그런 곳에서 죽었습니다."


사실 먼저 들어온 것은 알레사였고, 나오미는 뒤늦게 왔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저 발자국은 진짜 알레사의 발자국이었죠. 그리고 진짜 알레사는 그 곳에서 토드의 희생양이 되었죠.





이것은 먼저 올라온 진짜 알레사. 담배는 오다가 버렸다곤 해도, 먼저 담배를 물거나 들고 있지 않은 것을 보여준 것은 나오미가 아니라는 사실을 위한 복선이고, 누군가에게 뒤쫓기고 있다고 하기엔 너무나 평이한 태도였죠. 그리고 토드는 뒤에서 등장합니다. 





그러나 나오미와 만난 토드는 위에서 내려오고요. 





갑작스러운 현상에 그 토드마저 당황하고 맙니다. 분명 자신이 죽였던 대상이 아래 쪽에서 멀쩡히 올라오면.. 당연히 혼란스럽고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죠. 자신이 아침에 죽이고 시신을 은폐했던 사람이 퇴근 시간에 멀쩡히 집으로 돌아가고 있으면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듯이요.






담배는 알레사 뿐만 아닌 나오미의 존재에 대한 떡밥이었죠. 처음 바울과 만났을 때 담배를 가지고 오며 불이 있냐고 물어보는 것, 그 이후로 담배를 피우는 묘사는 한번 밖에 나오지 않았고, 그마저도 혼자 있을 때라는 점.. 누구도 신경쓰지 않을 만한 사소한 요소였고, 커다란 떡밥이었죠. 눈치채기 힘든 훌륭한 복선이었습니다.


토드는 이때 생전 처음 죄책감을 느끼고 당황했을 것이라 합니다. 왜 이때 토드는 죄책감을 느꼈을까요? 그저 도구적으로 희생자에게 어떠한 공감이나 감정적 소모를 할 일이 없었기 때문에? 아니면 어렸을 때의 교육과 훈련 때문에?


혹은, 자신이 죽인 대상과 다시 만날 일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죽인 대상이 다시 살아나서 얼굴을 마주보고 눈을 마주치며 대화를 나눈 일이 없었을테니까요. 그러나 이 상황은 실제 희생자가 아니라도 충분히 그런 연출이 될 법한 상황입니다. 모건이 토드에게 죄책감을 느끼지 않을 거라고 했고, 자신이 괴물이라고 생각하느냐 반문했지만, 토드는 죄책감을 느낄 줄 알았던 겁니다.


괴물이 아니었다기 보단.. 토드, 그 또한 감정을 느낄 줄 알았고 도구가 아닌 주체적 개인으로서 기능할 수 있음을 대비적으로 시사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자신의 동생이 어디 있냐는 추궁에 토드는 뒤로 물러설 정도로 당황합니다. 그러자 그 상황을 버티지 못하고 나오미를 죽이려 하지만.. 결국 죽이진 않죠. 죄책감 때문인지..





그러나 일은 제대로 처리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다시 돌아와 죽이려 합니다. 그리고 자신이 제국의 비밀 멤버 소속이라는 걸 밝히며 제국에게 처절한 복수를 당할 거라며 선언하듯 말하죠. 





그러나 토드 역시 제국의 비밀 멤버 중 하나였죠. 이 상황에서 나오미는 허쉬가 자신을 죽이려 마음 먹고 결정을 내렸다는 쪽으로 생각하죠. 그게 당연한 겁니다만..





알레사.. 아니, 나오미에게도 나름의 사정이나 복수에 대한 정당한 명분은 있다는 거죠.


토드는 그저 의뢰를 받았던 것이고, 허쉬가 그에 대해 어떤 언질이 없었으니 알레사를 죽이라는 것은 그의 뜻이라 생각하고 그의 판단이라 믿으며 의뢰를 끝마칠 것이라는 겁니다.





저 미소의 의미는 뭘까요? 삶의 마지막 끝에서 느끼는 초탈함? 아니면 자신을 죽여야 하는 입장에 있는 토드의 신사적인 배려에 대한 감사?





그러나 토드는 죽이지 않습니다. 뭔가 이 상황의 부자연스러움을 느끼고 허쉬에게 연락을 취해보려고 하죠. 의뢰자들에겐 대충 둘러대고.. 어째서 같은 제국의 패밀리를 살해하라는 결정을 내렸는 지에 대해 묻고자 하죠. 만약 진심으로 죽이라 결정한 것이라면 어떠한 언질은 있어야 했고, 적어도 그 대상이 알레사 하나만이 아니라 나오미의 존재 또한 밝혔어야 했습니다. 생각해보면 뭔가 이상하다는 건 알 수 있는 상황인 거죠.





알레사.. 나오미가 복수를 마음 먹은 시점은 여기입니다. 여기에서 시작됩니다. 그녀의 복수 대상은 아마란스, 제국, 토드 자신의 분신인 알레사를 죽인 모두죠. 



2016/11/11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편.

2016/11/11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5편.

2016/11/12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2편.

2016/11/13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2.5편.

2016/11/13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3편.

2016/11/14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3.5편.

2016/11/15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4편.

2016/11/16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4.5편.

2016/11/18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5편.

2016/11/19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5.5편.

2016/11/19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6편.

2016/11/19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6.5편.

2016/11/20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7편.

2016/11/20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7.5편.

2016/11/21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8편.

2016/11/21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8.5편.

2016/11/22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9편.


2016/11/24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0편.

2016/11/25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0.5편.

2016/11/26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1편.

2016/11/27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1.5편.

2016/11/28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2편.

2016/11/29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2.5편.

2016/11/30 - [취미/ㄴ리뷰] - 개판(박현욱 작가) 작품 심층 해석 13편.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28)
취미 (628)
백업 (0)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