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9,702Total hit
  • 0Today hit
  • 65Yesterday hit



Inner demons

Inner demons by anguila40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학교를 다니면 어디에서나 볼수있는 이들이 있는데, 일명 일진이라고 불리는 '힘세고 잘나가는' 애들이 있습니다.


일진,이진,삼진아웃!이 따로 있다고도 하죠. 일진은 말 그대로 정말 악질인 애들.. 이진은 걔네보단 덜 나가고 사실 잘나가는 척을 하기 위해 더 깝치는(약하면서 깝치는 애들도 있죠.) 이들도 존재하죠.



이들이 지금 존재한다는것은 여기서 갑론을박할 꺼리가 아니니 이는 치차하고, 본문의 주제는 일진이라는것이 어떻게하여 등장하는가입니다.



한때 이들을 보면서 어떻게 이들이 이딴 식으로 살게되었을까라는 단순한 생각을 해본적 있습니다.


그들이 규칙과 남들의 권리를 무시하며 막나가는 반사회적(비난의 목적이 아닌 실제로) 행위를 하는 이유,혹은 배경이 존재할텐데, 어떠한 이유로 인해 이들이 그렇게 성장하였는지 심히 궁금하더군요.



추측컨데 몇가지 이유가 존재합니다. 물론 그것 하나만이 이유라는게 아니고 복합적이겠지요.


1.가정환경 (경제)

 한때 가정환경이 좋지못해서 학비지원을 받으며 학교를 다니던 친구가 하나 있었는데, 정말 악질에 나쁜 녀석은 아니었습니다만 그래도 그런 이들과 같이 어울리며 노는 친구였지요. 그렇다고 착하다는건 아니고 그냥 많이 나댄다.. 싶은 녀석이었습니다.(적어도 제가 보기론...) 수업시간에 지멋대로 몰래 나간다던지.. 물론 수업 안 듣고 자거나 이야기하지 않으면 오히려 이상할 정도였죠.


어쨌든 그 녀석을 보고있노라니 TV등의 매체에서 가정환경이 경제적으로 좋지 못한 집안의 아이는 질 나쁜 아이들과 어울려서 물든다라는 이야기가 사실은 사실이구나 했습니다.


2.가정환경 (집안)

 이것과는 별개로 집안문제가 있습니다. 실제로 보거나 들은적은 없지만 TV등에서 나오길 부모가 문제가 있거나(폭력,혹은 가정교육의 부재) 아예 이혼을 했다던지하는 이유로 아이가 질 나쁜 쪽으로 삐뚤어지는 경우가 있다고 하지요.


3.성악설

 순자의 성악설을 그대로 이야기하는게 아니라, 어느정도 과학적인 면에서 생각해본 겁니다. 사이코패스라는 것이라던가 하는것들 말이죠. 사이코패스에 대해 잘못 알려진것들이 있기는 하지만 사이코패스라는것에 대해 기본적인 지식이 있을것으로 믿고 절대 내가 귀찮은게 아님 패스하겠습니다.


물론 모든 일진이 사이코패스라는건 아니지만 -그렇지만 분명 반사회적 성격장애를 가진 이는 있을것이라 생각됩니다.- 사이코패스나 성격장애와는 다른 인간의 근본적인 무언가가 작용한것이 아닐까 싶습니다.(참고로 반사회적 성격장애와 사이코패스는 다릅니다.) 특히 생물학적인 부분이요, 인간이 집단생황을 한 이후로 타 개채보다 힘이 센 개채는 자신보다 약한 개체를 힘으로 누르고 자신이 그 위에서서 암컷,먹이등의 이익을 쉽게 얻는것이 본능적으로 발현되는것이 아닐까 합니다. 실제로 남자들은 그런 본능을 가지고 있죠. 하지만 생각해보면 이러한 인간(남성)의 본능적인 욕구가 두드러진 자들은 현대에 와선 반사회적인 성향으로 분석이 되기도 한다는것을 보면 참 아이러니하기하군요.



이외에도 발생이야 어찌됬던 이미 있던 질 나쁜 이들과 어쩌다 어울렸다던지하는 경우도 있겠지요.



TRACKBACK 0 AND COMMENT 4
  1. Favicon of http://cantenna.tistory.com BlogIcon de Chaconne 2012.05.14 21:45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정신이 약하니 눈에 바로 보이는 것(=외모)과 몸에 직접적으로 가해지는 힘(=폭력)으로 어떻게 해 보려는 것이죠......
    그러나 어른들의 사회가 어디 그런 게 먹혀들만큼 만만하던가요 - _-
    사회에 적응하기를 거부하는 사람들은 물질적으로 직접 가해지는 조치(재산을 압수하는 벌금형 또는 자유를 압수하는 수감형)를 통해 교화해야죠.//

    •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2.05.14 22:09 신고 address edit/delete

      뭐.. 어떻게 보면 학생들의 사회가 고대의 인류의 모습같기도 합니다. 남들보다 우월해보이려는 겉모습(외모,장신구,의류)과 신체적,정치적인 힘으로 남을 어떻게든 찍어누르고 위에 서려는 단순한 모습.. 뭐 지금도 다를바 없기는 하지만요..

  2. Favicon of https://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2.06.01 12:33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가정환경이 많은 영향을 미치긴 하지만 저는 그보다 소위 일진이라는 아이들 곁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같이 고민을 해결해 주느냐가 가장 결정적인 것이라고 봅니다. 가정환경은 그럴 사람이 없을 가능성을 높여주는 부차적인 요소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죠.

    주변에 자신의 고민과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없다면, 당연히 말하기 쉬운 친구를 찾을 테고, 비슷한 친구들이다보니 이해는 해줘도 해결방법이 나오는 것이 아니니 '일탈'이란 방법으로 그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향에 벌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시말한다면, 어른들이 생각하는 인성교육이 학교에서나 집에서 전혀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벌어지는 것이지요. 인성교육하면 그저 아이들을 데려다가 '넌 이거하고, 저거하고, 이렇게 해야해'라는 식의 지적질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원래 인성교육이란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그 아이들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서 도움을 주는 것이지요.

    대한민국이란 나라가 일본제국주의 시절의 잔재에다가 더욱 심화시켜 공부하는 기계로 육성하다보니 그런 인성교육도 도덕책 외우게 하면 되는줄 알아서 문제기는 하지만요.

    아무튼 아이들이 일탈을 꿈꾸고 자꾸 반복하고 자신들 만의 계급을 만드는 것은 그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줄 사람이 거의 없다는 반증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전에 EBS에서 방영한 학교란 무엇인가? 라는 프로가 그 상황에 대한 적절한 근거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여기에서 보면 소위 일진이라고 하던 아이들을 모아놓고 선생님들이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노력으로 인해서 점점 일탈이 줄어가게 되거든요.

    더불어 학교를 싫어하는 아이들이 선생님의 태도 때문에 학교를 좋아하게 되는 모습을 보면 문제가 무엇이었는지 확실하게 알수 있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2.06.01 19:10 신고 address edit/delete

      사실 인성교육을 학교에 맞긴다는것 자체가 뭣한것이라고 봅니다. 이전 사회에서, 그리고 현재 학교라는 곳에서 이루어지는 인성교육이 대체로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그 이전에 인성교육이라는게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보면 그것도 아니거든요.

      학교의 인성교육은 대체로 구시대적인 면이 큽니다. 아직도 일제시대의 잔재이자 파시즘의 잔재인 '수업 시작전 선생님께 경례'하는것이 남아있는곳이 우리사회거든요. 인성교육이라는것도 말씀하신 지직절과 간접적이든 직접적이든 폭력이라는 행위로 이루어지며 그에 대한 강압적이고 권위적인 교사의 태도는 인성교육은 커녕 학생들의 불만을 키우는 원인이 되는 셈이죠.

      아무튼.. 현재 일진내지는 이진들이 만들어지는 원인 중 하나가 또 있더군요. 힘이 세고 남을 괴롭히는 아이들의 모습에 혐오감을 느끼기보다 그에 동경심을 느끼는것이 그것이죠. 그런 모습을 보고 닮고싶어하며 그런 행위를 자신이 직접하면서 일종의 성취감과 자랑스러움을 느끼고 이것이 가속화되면 소위 그들의 리그에 끼일 수 있게되는거죠. 생각해보면 정말 야만적이고 덜 떨어진 사회죠.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32)N
취미 (632)N
백업 (0)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