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9,285Total hit
  • 20Today hit
  • 58Yesterday hit


가끔 몇몇 웹을 드나들다보면 소위 조선까라고 불리는, 조선을 혐오하고 까기 바쁜 사람들이 보이는데, 솔직히 논쟁이 한번 벌어지면 감당할만한 체력이 있어야하고 개인적으로 이러한 충돌을 싫어하기도 하며 그러기도 귀찮은(...) 사람이라 그냥 무시하고 지나갈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조선을 까는 레퍼토리로 이용되는 사실들에 대한 짧막한 글이나 한번 써보려고 합니다.



조선은 중국에 조공하던 힘없는 사대주의 국가였다.



조선이 중국에 조공하던건 맞습니다. 하지만 그게 문제될것도 없고 힘이 없었던 것도 아닙니다.


일단 조공이라는것에 대해 알아둬야할 전제조건은, 동아시아의 조공-책봉관계는 근대의 서구국가들이 가지고 있었던 그것과 전혀 다른것이라는겁니다. 동아시아의 조공-책봉관계는 중국을 중심으로 조선,베트남,네팔,말레이시아등의 국가에게 조공을 받으면 대국의 위엄을 보여주기 위해 조공량보다 더 많은 책봉을 함으로서 결과적으로 조공을 보낸 이들이 이익을 보는, 근대의 조공개념으로 보면 이해가 잘 안되는 관계였습니다. 심지어 조선은 오히려 조공을 더 하겠다며 조르기까지 했습니다. 또한 이 조공을 바치는 기간은 국가별로 다른데 베트남의 경우 3년에 한번, 조선의 경우 1년에 2,3번씩 하면서 더 많은 이익을 챙겨갔죠.


조선은 조공을 통해 이익을 본 것이지 결코 약해서(중국에 '비하면' 약하긴하지만) 조공을 한게 아닙니다. 심지어 조공량을 조선이 정하기 까지했을 정도였으며 대마도에게 조공을 받던 국가이기도 했습니다.[각주:1]



조선은 군사력이 약한 힘없는 국가였다.



조선의 군사력이 약하지만은 않았습니다. 명나라 초기에 사병혁파가 되지 않았을때 병사가 많아 조선의 상비군이 30만쯤 있었다고 합니다. 중국 기록을 살펴보면 얘네들이 갑자기 요동으로 올라오면 답이 없다는 내용의 기록이 있었습니다. 물론 실질적인 전투병이 30만이라는건 아니고 기록상 30만이긴 하지만 결코 얕볼수 없는 군사강국이었죠.


임진왜란때만해도 200년간 평화를 가진 국가가 갑자기 전쟁에 이골이난 15만 대군의 드랍을 받는데 초반를 제외하곤 잘 싸웠고, 심지어 그 상황속에서도 조선의 행정력은 무시할수가 없었습니다.[각주:2]


임진왜란중에서도 각종 포화무기는 왜군에게 강한 트라우마였고 이후 조총을 뽑아내면서 수많은 조총병을 편제하였고 이들은 나중에 청나라의 요청에 의해 파병까지 성공적으로 마쳤을 정도로 정예병이기도 했습니다.



조선시대는 살기 어려웠다.



조선시대에서 살기 어려웠던 때가 없지는 않았지만 조선도 사람사는 곳이고 그런 국가였다면 이미 망한지 오래였을것입니다. 


하지만 조선의 세율은 민생국가다운 수준이었습니다. 임진왜란 직전의 일본은 세율이 무려 9할이었지요. 그에 반해 조선의 세율은 그 절반도 채 안되었습니다. 당시 일본은 세금을 내지 않는다면 즉결사형을 해도 되는 국가였어요. 조선에서 그랬다면.. 죽인 자를 잡아다 극형에 처했을것입니다. 실제로 노비를 함부로 죽이면 양반이라도 처벌을 받는게 당연한 국가였습니다.[각주:3][각주:4] 반면 일본에선 무사에게 무례하게 군다면 평민을 살해해도 죄를 묻지 않을 정도였죠. 또한 직속부하라면 죽여도 별 문제가 없었죠.


또한 노비에서도, 외거노비와 솔거노비가 따로 구분이 되는데 외거노비의 경우 독립된 가정과, 심지어 재산권까지 가지고 있던 이들입니다. 솔거노비는 주인과 같이 생활하여 봉사하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그 노비가 맞다고 보면 됩니다. 헌데 이 외거노비의 경우 독자적인 재산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엄청난 부자인 노비가 간혹 있습니다. 실제로 성종 16년떄의 대기근때 진천에 사는 임복이라는 노비가 백성들을 구제하기 위해 곡식 4000석을 바쳤고 이 덕에 임복과 임복의 4자식들을 노비신분을 면해주기까지 했습니다. 참고로 임복의 재산은 8000석이라고 하더군요.[각주:5][각주:6]




이외에도 조선에 대한 편견과 잘못된 인식들이 있습니다. 조선이라는 국가는 한 개인이 평가하기 어려운 국가이죠, 나이 지긋이 먹은 교수도 일평생을 바쳐서 연구하는게 조선이니까 말이죠.


모든 나라가 다 그렇듯 말기에 가면 여러곳에서 답 없는 상황이기에 조선 후기는 까도 대체로 동의하는 편이지만, 이때를 조선의 모든것으로 본다던지, 혹은 조선의 모든 면을 안 좋게 본다면 조선의 단편적인 면만을 보고 까는것이라 여겨질 뿐입니다. 조선도 까일 부분은 많지만 칭찬받아 마땅한 부분또한 많습니다.

  1. 대마도 도만호 좌위문대랑(左衛門大郞)이 사람을 보내어 유황(硫黃) 5백 근, 서각(犀角) 한 쌍, 단목(丹木) 3백 근을 바치고, 일기주 태수(一岐州太守) 원중(源重)도 또한 사람을 보내어 유황 1천 4백 근, 기린향(麒麟香) 8근, 소유(蘇油) 50근, 서각 한 쌍을 바쳤다. [본문으로]
  2. http://blog.yahoo.com/PoorBang/articles/69468 [본문으로]
  3. 전 감찰(監察) 홍부(洪溥)는 홍진도(洪進道)의 아들인데, 아비의 상을 당하여 아비가 총애하던 계집종을 장살(杖殺)하였다. 이에 대론(臺論)이 일어나 체포되어 금부에서 승복했는데, 그 뒤에 금부가 아뢰기를,“‘노비를 함부로 죽인 율[擅殺奴婢之律]’만 적용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으니, 등급을 높여 논죄함으로써 풍교(風敎)를 바로잡게 하소서.” 하니, 답하기를,“그 아비가 그 계집종을 친근하게 대했는지 아직 실상이 드러나지도 않았는데, 사람들의 말만 듣고 중률(重律)을 무턱대고 가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 노비를 함부로 죽인 죄로 조율(照律)하라.”하였다. [본문으로]
  4. 졸(卒)한 참판 조효문(曹孝門)의 첩 자식 조진경(曹晉卿)이 비자(婢子)를 동대문(東大門) 밖에서 죽이었다. 조진경의 어미 흔비(欣非)는 졸한 돈녕(敦寧) 이교(李絞)의 첩의 딸인데, 조효문의 첩이 되어 조진경을 낳았다. 계집종 보로미(甫老未)가 있었는데 그 자식이 병들어 죽었으므로 휴가를 청하다가 얻지 못하고 원망하는 말을 하였다. 흔비가 노하여 그 아들에게 이르기를, ‘반드시 이 사람을 죽이라.’고 하였다. 조진경이 노복(奴僕) 두어 사람을 거느리고 동대문 바깥 바위 구멍 사이에 가서 그 자식을 옆에 세워 놓고 이르기를, ‘내가 네 어미를 죽이는 것을 보라.’ 하니, 아이가 울부짖으며 차마 보지 못하였다. 종[奴] 부황(夫黃)을 시켜 다듬잇방망이로 그 머리를 치게 하였는데 죽지 않자 친히 스스로 활을 쏘았으나 또 죽지 않으므로, 화살을 뽑아 다시 쏘아서 죽였다. 어떤 사람이 달려가 정원(政院)에 고하니, 임금이 크게 노하여 군사를 발하여 엄습하여서 잡았다. 비현합(丕顯閤)에 나아가 친히 국문하니, 조진경과 그 어미가 모두 승복하였다. 곧 의금부(義禁府)에 가두고 전지하기를, “살리고 죽이고 주고 빼앗고 하는 것은 홀로 한 사람에게서만 나오는데, 조진경이 마음대로 그 계집종을 죽였으니, 잔인하고 포악하기가 더 심할 수 없다.”하고, 곧 대신들로 하여금 의논하게 하니 모두 말하기를, “마땅히 극형에 처하여야 합니다.”하였다. 노사신(盧思愼)은 홀로 말하기를, “주인이 마음대로 노비(奴婢)를 죽인 것은 율문(律文)에 죽인다는 조문이 없습니다. 만일 이 사람을 죽이면 노비로서 주인을 배반하는 자가 모두 구실[籍口]로 삼을 것입니다.”하였다. 임금이 보로미의 자식을 불쌍히 여기어 의복을 내려 주었다. [본문으로]
  5. 전교(傳敎)하기를,“진천(鎭川)에 사는 사노(私奴) 임복(林福)이 이제 백성을 진휼(賑恤)하기 위하여 곡식 2천 석(碩)을 바쳤으니, 그 마음이 가상(嘉尙)하다. 이제 기근(飢饉)을 당하여 지식이 있는 사람도 바치려 들지 않는데, 천한 종의 몸으로 이를 하였으니, 면천(免賤)하는 것으로 상을 줌이 어떠하겠는가?”하니, 승지(承旨) 등이 아뢰기를,“이 사람은 본래 면천(免賤)하여 양민(良民)이 되려고 한 것입니다. 비록 국가에는 공이 있더라도 그 주인으로서 본다면 횡역(橫逆)한 종이 되며, 또 종량(從良)은 중대한 일이니 쉽게 그 단서(端緖)를 열어서는 안됩니다.”하였다. [본문으로]
  6. 승정원(承政院)에 명하여 임복(林福)을 불러서 그 원하는 바를 묻게 하니, 임복은 그 네 아들을 면천(免賤)하여 양민(良民)이 되게 하여 주기를 청하였다. 영돈녕(領敦寧) 이상과 의정부(議政府)에 의논하기를 명하니, 한명회(韓明澮)·이극배(李克培)·윤호(尹壕)는 의논하기를, “임복이 곡식 2천 석을 바쳤으니, 1백 사람의 생명을 구하기에 족합니다. 자원(自願)에 따라 그 아들을 양민(良民)으로 만들어 주고, 그 인원(人員)에 상당(相當)한 노비(奴婢)를 그 주인에게 보충하여 주소서.” 하였으며, 심회(沈澮)·홍응(洪應)은 의논하기를, “만약 곡식을 바쳐 종량(從良)하는 길을 열어 준다면 주인을 배반하는 자가 벌떼처럼 일어날 것이니, 진실로 작은 문제가 아닙니다.” 하자, 전교하기를, “임복의 네 아들을 모두 종량(從良)하고, 공천(公賤)으로 본주인(本主人)에게 보상(報償)해 주도록 하라.” 하였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6
  1. Favicon of https://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2.04.28 00:40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많이 공부하셨군요. ^^ 조공이라는 단어가 지닌 의미가 힘의 역학관게로 생긴 것이라 그렇지 사실상 조공은 정기무역선 같은 역할을 했지요. 특히나 국가적인 보호를 받는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었지요. 더불어 말씀하셨던 사람들의 흔한 착각은 아시아의 봉건제와 유럽의 봉건제가 같다고 생각하는 데서 빚어지는 결과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또한 당시대의 외교법등이 제대로 설명되지 않았기에 그런 흔한 착각을 하게 되는 것이겠지요. 특히나 초중고에서 배우는 역사책은 '니들이 오해하든 말든'의 식으로 구성되어있다보니... 더 큰 문제는 대다수는 그 조차도 들춰보지 않는다는 것이지만요.

    각 시대의 제도의 의미보다 제도의 이름 외우기만 급급한 현실이니 뭐... 어쩔수 없지만요. ㅜㅜ

    •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2.04.28 13:56 신고 address edit/delete

      그렇죠. 조공은 나와도 책봉은 안 나오는게 교과서의 현실이니..

  2. Favicon of http://cantenna.tistory.com BlogIcon de Chaconne 2012.05.14 22:03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ㅋㅋ 그래요 중국이 그 책봉으로 인한 부의 유출때문에 각국에 조공을 거의 안 받거나 줄이려고 애썼죠.... ㅎㅎ 특히 일본의 경우는 조공품이 중국에서 거의 쓸모가 없어서 조공이 거의 없었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2.05.14 22:10 신고 address edit/delete

      네, 10년에 한번이라도 조공하게 해달라고 했는데도 무시당했다죠.ㅎㅎ

  3. ㅇㅇㅇㅇㅇ 2018.04.24 11:30 address edit/delete reply

    아 네 송나라 역시 거란과 몰골한테 공물을 갖다바쳤는데 그것도 무엇인지 궁금하군요 송나라의 경우 공물을 갖다바치고 그로인해 국가재정이 바닥나서 백성들은 그 공물때분에 굶어죽는자가 속출했르며 전국에서 반란이 끊이지 않는듯 국가를 피폐하게 민들었는데 국가가 망하기 직전까지 피폐하게 만드는덧도 무역이라고 할수맀는지 궁금하군요

    •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8.04.24 21:37 신고 address edit/delete

      아 네, 그럼 송은 왜 그렇게 공물을 갖다 바쳤고 결국 망한 이유는 뭘지에 대한 맥락을 알고 오시면 되겠네요.

      이런 사실, 역사에 대해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기에 그런 말씀을 하시는 거라고 봅니다만, 송나라의 경우와 조선의 경우는 아예 다른 사례입니다.

      송나라는 태생적으로 군사를 약체화시키고 관료제와 중앙집권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죠. 그 이유는 송나라를 세운 조광윤이 당 이후의 전란의 원인을 각지에서 할거한 군벌들에게서 찾았고, 그 때문에 지방에 파견나간 절도사들의 반란을 견제했으며 그 때문에 문관을 지휘관, 사령관으로 임명하곤 했습니다.

      그 때문에 그 흉노나 돌궐, 주변국가들과의 전쟁에 있어서 제대로 대응하기 어려웠던 경우도 꽤 있었죠.

      더군다나 그 총 병력 중 절반을 수도에 밀집시켜놨는데, 지방의 반란을 두려워한 조치였습니다. 그 때문에 오히려 지방, 변방의 방위가 허술해졌죠.

      더구나 병권을 장수가 아닌 황제가 직접 가졌고, 이는 반란에 대해서는 안전한 조치였으니 정작 이민족에 대한 방어에 허술하게 되는 문제를 낳았고요.

      이런 군사력의 문제는 후기로 갈수록 점점 더 심해지는데, 그런 문제를 타파하기 위해 실질적인 군사력과 군사제도의 개혁을 하기보단 문관들의 외교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경향성과 더불어 실질적인 외침에 취약해지는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송나라는 취약한 군사력과 대비되는 강력한 경제력을 기반으로 하여, 주변국에게 공물을 보내 우리를 공격하지 말아달라는 요구였고요.

      그 결과 공격을 받을 때마다 돈으로 무마했지만, 정작 그러한 경제력은 사회를 피폐하게 만들고 서민들의 부담을 키웠던 거죠.

      심지어 그 외교도 제대로 못했는데, 요를 견제하기 위해 금을 키웠고, 그 요나라 멸망 이후 금을 견제하기 위해 몽골을 키웠다, 그 몽골이 다 잡아먹고 멸망하게 됐죠. 심지어 그 과정에서 약속도 제대로 안 지켜서 역으로 공격 받은 적도 있는 걸로 아는데..

      이런 맥락에서 봤을 때, 송나라의 조공은 역대 중국 왕조국가와 비교했을 때 목적도 다르고, 그 형식도 반대였습니다. 주로 주변국이 중국의 황제에게 조공을 하는 게 일반적이었지만 반대로 송나라는 주변국에게 돈을 퍼줬고, 심지어 그 목적도 송나라에게 있어선 공격하지 말라는 의미였으니.

      반면 조선의 조공은 완전히 다른데, 조선은 주변국의 외침에 대해서 나름 충분히 방어할 수 있었고, 그 이전에 조선이 세워지고 꾸준히 이어지는 동안 정세는 충분히 안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임진왜란 전까지 꾸준한 평화기를 겪을 수 있었고, 청나라의 성장 또한 임진왜란의 덕이 컸던 걸 생각해보면 뭐.

      조선이 나름 동아시아에서도 강대국이었고, 실제로 중국에서도 동아시아의 유일한 문명국 취급을 했던 것이 조선이었으며, 오랜 평화기 때문에 무시되어오는 사실이지만 군사력 또한 강한 편이었습니다. 실전의 기회가 거의 없었고(전쟁이 없었으니) 그 실전의 기회 중 하나는 예상 밖의 대군을 끌고온 대대적인 침략이었고, 다른 하나는 이괄의 난으로 정예병 다 날려먹고 북방 경계가 허술해진 시기에 얻어 맞은 경우니 다른 시대의 경우와 비교할 수 있는 일은 아니라 보고.

      실제로 조선과 주변국들의 일반적인 조공 문화를 봤을 때 조공을 하는 국가가 더 많은 책봉을 받으며 이익을 보았는데, 이게 어떻게 송나라와 같은 경우인지 모르겠군요.

      조공 때문에 조선에서 반란이 났는지, 났으면 얼마나 났는지, 국가가 망하기 직전까지 피폐하게 만들었는지만 봐도 조선은 전혀 아니다. 라는 답이 나올 수밖에 없는데 말입니다.

      단편적인 사실들만 알고 그 맥락을 모르는 역사적 사고력이 부족하니 그런 오류가 발생하는 겁니다.

      조공을 왜 했는지, 어떤 결과를 냈는지, 그리고 님이 주장하신, 그렇게 갖다 바치고 국가 피폐하게 만들어 망하기 전까지 몰았다는 게 조선에서도 해당되었는지를 논증해야죠. 마찬가지로 조공을 했던 다른 주변국가에서도 그런 문제가 있었는 지도요.

      반대로 님 주장대로 그런 문제가 있었다면 어째서 주변 국가들은, 그리고 역대 왕조들에게서 수 천년간 그러한 조공 문화와 질서가 유지될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 설명해야 됩니다. 그런 유지 불가능한 구조가 만들어져 국가적 문제를 발생시키는 착취가 어째서 수 백년도 아닌 수 천년 동안 있을 수 있었는가를요.

      그 답은 뭐, 그게 손해만은 아니었고, 오히려 이익이었기 때문이었으며, 나름의 합리성과 공동의 이익을 바라볼 수 있는 구조가 확립되었기 때문이죠. 이런 건 걍 관련 주제의 책만 좀 봐도 더 자세히 나오는 겁니다.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30)
취미 (630)
백업 (0)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