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팩트체크

중국몽 윤석열 정부의 한중일 회담 이후 3일만에 맞은 뒤통수 팩트체크

by Konn 2024. 6. 18.
반응형
[단독] ‘한일중 협력’ 잉크도 안말랐는데…中, 항공·조선 소부장 韓수출 막는다
https://m.mk.co.kr/news/economy/11028802

군사목적 사용 차단 명분
韓대사관에 7월 시행 통지
요소·게르마늄 사태 재연
3국회의 사흘만에 찬물

 

 

한중일 협력을 한다며 삼국회담을 열어놓고 외교적으로 얻어낸 건 하나도 없이 되려 제재를 받음.

 

문재인 정부 시절이었으면 중국 간첩설이 보수 진영 내에서 진지하게 돌았을 것.

 

 

원래 외교라는 건 저런 리스크를 줄이거나 합의 가능한 선상으로 조율, 합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동아시아 3국의 협력, 협상, 리스크 조절을 위한 대화의 과정이 아니었다는 뜻. 즉, 다시 말해서 외교 현장에서 이루어진 외교가 없다는 거고, 이는 외교의 실패가 아닌 그냥 실패를 의미함.

 

한국과 중국, 일본이라는 3국을 한 자리에 모았다는 건 양국간의 합의와 대화, 협상만으로는 다다를 수 없는 지점을 조율, 결정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이벤트인데 

 

https://konn.tistory.com/916

 

24년 5월 26일 한중일 회담 꼬라지

기시다 "日수산물 금수 철폐해야"…리창 "핵오염수 책임 다하라"(종합2보)https://v.daum.net/v/20240526225054575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이날 서울을 방문한 기시다 총리는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konn.tistory.com

 

한국 정부는 양국 사이에서 개같이 망해버렸다는 의미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