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9,022Total hit
  • 36Today hit
  • 83Yesterday hit


2014/08/30 - [취미/이야기] -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배경.



피해자는 자신이 받은 피해의 경험을 타인에게 반복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배경은 그러한 원인이고, 예시로는 학교폭력의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것이나, 군대에서 똥군기라는 이름의 폭력을 경험했을 때 이후 자신의 후임에게 똑같이, 혹은 더 가학적인 폭력을 휘두르는 것도 있으며, 가정폭력 피해자가 나중에 자신의 자식에게 가정폭력을 휘두르는 가해자가 되는 것도, 그리고 어렸을 때 성적인 학대를 받았을 경우 이후 성범죄에 빠지거나 가학 성향을 띄는 학대범이 되는 경우가 있지요.


이러한 것은 갑질에서도 나타납니다. 평소 상하위계적인 권력조직--작게는 가정부터 크게는 국가까지-- 속에서 억눌리거나, 혹은 아예 갑질과 같은 불합리한 폭력, 권력을 기반으로한 비인간적 대우 등으로 인격에 큰 압박이 가해지면 마찬가지의 환경, 즉 자신이 강자인 상황에서는 상대적인 약자에게 같은 행위를 가하며 카타르시스를 느낍니다. 스트레스 해소가 될 수 있고 그러한 것이 너무 익숙하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한 상황에 너무 익숙해졌기 때문에 자신 또한 그러한 행동에 어떠한 비상식적임을 느끼지 못하거나 느낌에도 불구하고 멈추거나 자제할 수 없는 것이죠.



현재도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지, 더 심했던 과거에는 이러한 갑질과 불합리, 비인간적인 대우, 인격에 대한 직접적인 모독을 코앞에서 겪으면서도 눈을 내리깔고 고개를 내린 채 묵묵히 예, 예 할 수 밖에 없었던 세대들은 현재에 들어서 일명 '노슬아치'라는 행동을 통해 반대급부를 맞이한 것일 뿐입니다.


이 나라에서는 나이 또한 권력이기 때문에, 나이가 많다는 상대적 강자의 입장에 서있는 어른, 노인들은 자신보다 상대적으로 약자인 젊은 이들에게 그러한 폭력을 휘두르고 갑질을 하는 것이죠. 요컨데 이러한 행위는 불합리하고 비인간적이었던 과거의 유산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30)
취미 (630)
백업 (0)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