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7,163Total hit
  • 6Today hit
  • 98Yesterday hit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드는군요, 지역감정이란 DJ와 박통의 정치경쟁을 통해 생겨난 녀석인데, 하여튼 간에 원래는 지역감정이 없던 지역이 정치선동을 통해 천하의 둘도 없는 원수지간이 되는게 참 웃기기도 합니다.



역사에 비춰보아 지역감정이 아예 없는 것도 아니고, 실제로 지역감정이 없는 국가는 없다지만 한국의 지역감정은 그 탄생이 참 괴랄하기 짝이 없지요. 이러한 정치 선동을 통해 탄생한 지역감정은 5.18 이전까지 명확한 실체가 없었죠, 그냥 갑자기 까는 것으로 시작했으니까요;; 어디 출신 누구누구가 당선되면 나라 망한다.. 같은 이상한 선동, 프로파간다가 횡횡했고 그거에 홀린 대중들은 상대 지역을 나쁜놈 취급하면서 탄생한게 지역감정이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느끼길, 각 지역의 사람들은 정치라는 놈에게 아주 제대로 따귀 맞은게 아닌가 하는 느낌입니다..



또한 현재도 타 지역을 욕하며 나쁘게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무엇을 이유로 그 지역을 욕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정말로 그 지역 사람들 모두가 친일파, 혹은 빨갱이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단순히 정치성향이 다르다는 이유로 빨갱이, 친일파 매국노 취급하는게 옳은 건지는 글쎄요, 의문이군요. (빨갱이라고 까이는 당의 지지자도 반대의 입장에서 친일파라고 까이는 당을 지지하는 사람이니 그저 웃을 뿐...)


뭐, 사실 광주/전라 지역은 경상도를 깔 이유 정도는 있습니다.


왜냐면.. 전두환에게 당한게 있기 때문이죠. 그에 반해 경상도는 전라도에게 당한게 없죠. 그냥 욕이나 얻어먹는 정도?(근데 이건 경상도도 하잖아?...)


다른 이에게 욕을 얻어먹는 것과 자신의 가족, 친척, 이웃이 죽임을 당하는 것은 그 무게 자체가 명백히 다르죠.



하여튼 간에, 이렇게 놓고 보면 애초에 경상도와 전라도는 싸울 이유가 없었죠. 그저 정치인들에게 선동당한 것에 불과하니까요, 다만 그 결과로 인해 박터지게 싸울 여건이 마련됬다는건 확실히 묘하기도 하고 안타깝군요.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28)
취미 (628)
백업 (0)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