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111,170Total hit
  • 64Today hit
  • 64Yesterday hit

반응형

 

 

언제는 아니었겠냐만, 최근 들어 극단주의가 더 광범위하게 퍼져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그 극단주의의 종류인데, 어떤 사상이고 가치관이고를 떠나서 파시즘적 극단주의화가 눈에 띕니다.

 

조국 사태나 윤미향, 심지어 최근의 박지성 논란을 보면 하나같이 정치적 문제라기 보단 차라리 도덕적, 윤리적 문제에 가까운 부분에서 문제가 생기고, 그에 대한 비판과 비난이 발생하고 있는데, 이들이 위선이니 뭐니 하는 걸 떠나서 그들을 비판하고 욕하는 이들을 보면 하나같이 비슷한 점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정치, 사회적 논란 뿐만이 아니라 거의 모든 사건사고에 똑같은 방식으로 공격하는 이들인데, 이들에게서 하나의 공통점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바로 상대가 잘못했다면 그건 악이고, 그걸 비판하는 나는 정의이며, 그 정의의 기준은 윤리이되, 내가 휘두르는 폭력은 또 다른 악이 아니라 정의라는 겁니다.

 

다시 말해서, 내가 나쁜 놈에게 휘두르는 절제 없는 폭력은 정의로운 비판이자 정당한 처벌이라는 겁니다.

 

 

그들이 비판의 대상이 될만한 논란을 가진 이들을 비판하는 거 자체는 이상할 게 아니고 때로는 정당하고 당연한 것이기도 합니다만, 이들에겐 한가지 전제가 깔려 있습니다. 바로 나는 정의롭고 공정한 판단력을 가지고 행사하는 것이라는 전제죠. 그렇다보니 상대방의 논란이 완전히 밝혀지기도 전에 일단 악인으로 낙인찍고, 정의로운 본인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처벌해야 한다는 신념 같은 걸 가지고 있습니다.

 

불의나 잘못된 것에 분노하는 것은 당연하고 필요한 일입니다. 관심을 가지고 비판을 하거나 평가, 판단을 통해 자신의 가치관과 사회적 윤리, 도덕의 기준을 재확인하는 것도 있어야 하는 구성원으로서의 자각입니다.

 

근데 이들은 그 선을 훌쩍 지나쳐버리는 게 문제라는 거죠. 마치 사회에 속해있으면 안 될만한 악, 혹은 적, 또는 적그리스도 따위로 설정하면서 그들을 몰아내고 척결하며 말소시켜버리는 것을 지상과제로 여기는 듯 할 정도로 극렬하고 증오와 혐오를 절제 없이 드러냅니다.

 

그렇게 드러낸 감정일수록 본인 스스로는 정의롭고 정당하다고 생각하고, 자신이 휘두르는 폭력은 부당하다고 생각하지 않죠. 문제는, 그들이 아무나 잡고 그 지랄을 하는 게 아니라 명백히 잘못된 것처럼 보이는, 때로는 정말 잘못된 것에 그러한 공격을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그들은 윤리적 기준을 두고 폭력을 휘두르는 거고, 그 폭력을 정의롭다고 생각한다는 게 진짜 문제라는 거죠.

 

당사자에겐 마땅히 받아야할 처벌이라고 생각하면서요.

 

 

더 우스운 건 그들에게서 어떠한 철학이 없거나 윤리적 기준점이 모호하여 기준이 들쭉날쭉하다는 겁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기준은 있는데, 그 기준은 바로 자신이 느끼는 말초적 감정입니다. 정확히는 분노. 이거죠. 자기가 얼마나 분노하느냐에 따라 받아야할 처벌의 강도가 달라지고 얼마나 사악한지가 결정됩니다.

 

딱 파시스트들이 지들 꼴리는데로 모여다니며 몽둥이 휘두르며 정당성 없는 제재를 일삼는 것처럼요. 스스로를 정의이자 질서라 생각하며. 사회의 적과 싸우는 고결한 투사를 연기하며.

 

 

그러다보면 이들은 점점 자신들의 "역할"에 빠져들어버립니다. 마치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는 망상에 빠지면서요. 일베, 메갈 투사들처럼 스스로 어떤 신념이 있다고 생각하고 마치 어떤 철학이 있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내부적으로 형성되는 감정적 분위기 내지는 어떠한 선동가들에 의해 만들어지는 방향성에 따라서 움직이는 좀비들이죠. 실제론 스스로의 판단은 전혀 없고, 스스로도 언어화시키지 못하는 인상과 엉성한 가치관을 기반으로 무엇은 옳고 무엇은 나쁘다. 라는 식의 단순한 세계관만 있을 뿐이거든요.

 

그런 이유로 사안에 따라서도 폭력의 강도가 달라지고, 심지어 똑같은 문제라고 해도 그 사건 당사자에 따라서 아예 전혀 중요하지 않은 일이라고 무시되기 일수이며, 마찬가지로 똑같은 종류의 사건임에도 사안마다 관점이 완전히 달라지기도 합니다. 어떤 일관적인 기준이 있어서가 아니라 감정적으로 형성되는 인상이 중요한 거고, 그 인상에 따라서 개별 사건마다 느껴지는 감정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활동은 실상 사회적 이익을 발생시키는 게 전혀 없고, 오히려 귀만 어지럽히기 마련이며, 때로는.. 아니, 꽤 자주 그들 스스로 논란을 만들어내기 마련인데, 스스로를 정의롭다 여기니 외부의 비판을 적의 공격으로만 여길 뿐이지요. 또한 정의로운 활동이니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그러니 그러한 사건사고에 열심히 자신의 감정을 배설해냅니다. 그 감정적 배설을 정의의 증명이자 당사자가 받아야만하는 마땅한 처벌로 생각하죠. 그리고 지나친 공격에 상대가 고꾸라지면 정의의 증명이라며 환호합니다.

 

 

정말로, 최근들어 어떠한 사건사고가 터지면 그것이 잘못되었거나 욕먹을 짓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비판하고, 공격하는 것이라기보단 지독할 정도로 고결한 윤리적 기준을 적용시키며 이 기준에 도달하지 못하면 악인이고, 심지어 그러한 악인을 만들고 싶어하는 경향이 보입니다. 왜냐? 악인이어야만 자신들이 휘두르는 폭력에 정의라는 정당성이 생기고, 그러한 무절제한 폭력은 쾌감을 주기 때문입니다. 

 

윤리적 문제를 일으킨 이들을 비판하면서 사회적 윤리 기준을 만들거나, 교정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누굴 두들겨 패며 즐기고 싶은데 정의롭고는 싶은 이들이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과장시키고, 과대해석하며 과몰입하면서 두들겨 패죽여도 무방한 악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하는 거죠.

 

요즘 발생하는 논란과 사건 사고를 대하는 걸 보면 그런 경향성들이 보이고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사회적 윤리 기준이 점점 모호해지고 지리멸렬하고 있다는 방증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반대로 보자면 전통적 윤리기준들이 해체되고, 의심 받고, 비판 받으며, 다시 형성되어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혼란이라고도 해석할 수 있습니다.

 

아마 둘 다가 아닐까 싶더군요. 일베, 메갈 등 극단주의적 정치병자, 윤리와 도덕의 기준을 무너뜨려 자신의 패악질을 정당한 자유로 만들고 싶어하는 이들의 분탕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따라 마땅히 변화하는 과정에 끼어들어 자신이 원하는 세계를 구성하려는 시도 같은 거 말입니다.

반응형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81)
취미 (681)
백업 (0)

CALENDAR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