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3,944Total hit
  • 5Today hit
  • 90Yesterday hit



달리는 기차 위에 중립은 없다. 

-하워드 진





기울어진 운동장, 달리는 기차 등 어떠한 상황이나 상태에 빠져 있을 때 중립을 자처하는 것을 보고 기계적 중립이라고 표현합니다. 어째서 기계적이냐면, 현실적 차이를 공정하게 판단하지 않고, 글자 그대로 기계적인 중립을 고수하기 떄문이죠.


그러한 기계적 중립은 진정한 의미의 중립에 맞지 않습니다. 공정성을 상실한 중립은 강자에 대한 암묵적 동의에 불과하기 때문이죠.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을 고립시켜놓고 공격을 할 때, 그 공격을 말리지만, 마찬가지로 생존을 위한 팔레스타인의 저항 또한 폭력으로 보며 반대하는 것이 그러한 기계적 중립이죠.


앞서 말했듯이 그러한 기계적 중립은 강자에 대한 암묵적 동의이자, 비적극적 지원과 같습니다. 진정 힘과 연대가 필요한 이들이 바라는 도움을 기계적 중립을 지키는 이들은 거부하고, 강자의 폭력을 그저 바라만 보고 있기 때문이죠. 


정치에서도 그러한 기계적 중립은 강자에 대한 편향성을 비자발적으로 이끌어내는 것에 불과합니다. 본인은 그러한 중립을 지킨다는 명분과 책임에 대해서 빠져나올 수 있다고 여기고 그렇게 느끼지만, 그럼에도 불편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그것이 진짜 중립이 아니기 때문이고, 공정한 선택을 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실 기계적 중립이란 겁쟁이들의 어리석은 선택지거나, 본인의 편향성을 중립이라는 망토로 가리고자 하는 일종의 수작질에 불과한 것이죠.



이러한 기계적 중립은 언론이나 정치의 영역에서 정말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흔히 강자이자 악자의 역할을 맡고 있는 진영의 패악질에 대해 그것을 소극적인 찬성을 할 때 라든가. 가령 세월호 사건에서 정부의 잘못도 있지만 그것을 정치적 문제화(본인들 주장) 시키고 불법 시위나 집회를 하는 건 잘못되었다. 라고 하는 것이 대표적이죠. 양비론이나 기계적 중립. 사실 이러한 여론이 어느 정도 모이면, 거기서 멈추지 않습니다. 결국 그것이 정부의 잘못이 아니었다. 교통사고와 같다. 라는 식으로요. 실제로 그렇게 흘러간 거 다들 아실 겁니다. 당시 여론의 흐름이 정말 기가 막혔죠. 동정, 애도 -> 정치적 문제화 -> 양비론 -> 사건의 축소와 왜곡 -> 유족에 대한 비난.. 그 와중에 나타났던 여러 중립을 가장한 가증스러운 편향성 또한 적지 않았고요.


국제외교와 국제정치에서의 중립, 중립국과 정치, 사회에 이어서의 중립은 서로 다른 겁니다. 국제정치에서의 중립은 생존을 위한 것이고 국제적 상황에서의 자신만의 질서를 유지할 수 있어야만 하고, 그것을 다른 국가들에게 인정 받았을 때나 성립되는 것으로, 그 성격이 크게 다르죠.


반면 정치와 사회에서의 중립에선, 공정치 못한 상황에서 중립을 지킨다는 것은 그저 강자, 혹은 악자에 대한 소극적인 편파적 찬동과 다름 없습니다. 그러한 기계적 중립을 가장 반기는 것은 그 강자거든요. 가령 언론에서 A당과 B당이 있을 때, A당에 10개의 똥을 쌀 때 B당에서 3개의 똥을 싼다면, 언론은 A당과 B당의 똥을 보도해야 합니다. 하지면 여기서 기계적 중립, 공정함을 가장한 편파성이 개입된다면 A당이 10개의 똥을 쌌다고 해서 B당이 싸지 않은 7개의 똥을 억지로 만들어내거나 A당의 똥 7개를 보도하지 않거나 축소하겠죠.


또 이건 미드 뉴스룸에서 묘사된 공정성에 대한 편향성에 대한 이야기인데, 윌이 이렇게 말하죠. 


공정성에 편향되어 있다는 말은, 공화당 애들이 의회로 몰려가서 "지구는 평평하다." 라는 선언을 지지하기라도 한다면 타임지에선 '공화당과 민주당이 지구 모양에 대해 합의를 못하고 있다.'고 내보낼 거란 말이야.

- 미드, 뉴스룸 中


이런 만큼 똑같은 행위자라도 더 많은 행위를 하는 자들이 있고, 그 정도와 규모에 차이가 있는 상황 속에서, 그들이 행하는 행위의 정신적 기저의 본질은 모두 동일하기 떄문에 정치색과 이념, 진영이 중요하지 않다. 라고 주장하는 것은 더 많은 패악질을 행하는 자들에 대한 일말의 변명이자 궤변에 불과한 것입니다.


그러한 본질에 대한 탐구와 분석은 학술적으로 의미와 가치를 지닐 수 있지만, 정치적으로는 그저 중립을 가장한 편향성에 불과합니다. 정치는 실제 행위자와 그 행위자의 책임과 그에 대한 비판이 이루어질 수 있는 곳입니다. 물리적 실체가 없는 정신과 싸우고 분석하는 곳이 아니죠. 그런 걸 할 거라면 정치판이나 정치적 표현을 하는 공간이 아니라 학술적 논의와 토론이 이루어지는 학계로 가야 합니다.


뭐.. 물론 이건 실제 현실에서 정치를 하거나 그것에 개입하는 이들에 대해 하는 말이고,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 사이트와 같은 곳에선 여러 목적과 영역에서 각기 다른 성격을 가진 글을 쓸 수 있는 것이야 말할 것도 없죠.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19)N
취미 (619)N
백업 (0)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