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1,074Total hit
  • 29Today hit
  • 86Yesterday hit



이 글은 약 5년전 작성한 게시글입니다. 사실 이 블로그에 쓴 줄 알았는 데, 최근 찾아보니 없더군요. 다른 곳에 썼던 글이라 경어를 사용하여 작성하지 않았고, 일부 맞춤법을 교정한 것 외엔 원문 그대로 옮깁니다.





오컴의 면도날 (Occam's Razor)


"꼭 필요하지 않다면 더 많은 것들을 가져다 놓아서는 안된다(Pluralitas non est ponenda sine neccesitate)" 쉽게 말해 어떤 현상을 설명할 때 복잡한 가정을 하지 않고, 가장 간단한 설명을 고르는것이 맞을 확률이 높다는 것을 말한다. 같은 현상을 설명하는 두개의 주장이 있다면 , 간단한 쪽을 선택하라는 뜻.


단, 간단한 것이야 말로 진리라는 의미가 아닌 두 주장이 가설을 입증하는 정도가 동일할때 가장 간단한(설명이 가장 간결한) 것이 진실일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



도덕은 사회를 구성하는 것 중 하나이다. 이 도덕이라는 것이 한 국가,지역 내에서 보편적으로 잘 지켜질 수 있다면 그 국가, 지역의 이미지는 매우 깨끗하고 좋다라는 인식을 가지게 된다.


이는 개인에게도 통용된다. 개인의 도덕성이 깨끗하다면 그 사람은 도덕적인 인물로 인식될 수 있다.


도덕이라는 가치는 사람마다 다르게 다가온다. 또한 도덕을 쉽게 여기는 사람도 있고 어렵게 여기는 사람도 있다. 어떤 이는 마치 도덕이라는 것을 지키기 어렵고 이를 제대로 지키는 사람은 그야말로 성인군자라는 인식을 가진 사람도 있다.


하지만 도덕이라는것이 꼭 마더 테레사같은 고결함을 원한다는 것이 아니다. 도덕은 간단하고 또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가치이다.


쓰레기를 버리지 않고 욕을 적게 사용하며, 나보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태도를 가지며, 배려할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가지는 것으로도 족하다.


길을 가다가 쓰레기가 생겼다면 쓰레기통으로 버리는 것으로 족하며, 화가 난다고 무작정 욕부터 내뱉고 보지 않는 것으로 족하며 내가 불편하다고 다른 이를 불편하게 만들지 않는 것으로 족하다는 것이다.


마더 테레사나 부처, 공자같은 성인의 경지에 도달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이처럼 간단한 것이 도덕이다. 이런 도덕률이 사회전체에 통용된다면 어떻겠는갸? 그야말로 아름다운 사회가 아니겠는가? 이런 도덕률이 잘 지켜진다면 거리는 깨끗해질 것이며 인간관계에서 신경이 거슬리지도 않을것이고 그런 문제에 민감해지지도 않을것이다.


가장 간단한 절제, 배려를 통해 자신은 도덕적인 사람이 될 수 있다.


이처럼 가장 간단한 도덕률이야 말로 가장 좋은 도덕률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16)
취미 (616)
백업 (0)

CALENDAR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