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4,261Total hit
  • 17Today hit
  • 105Yesterday hit


공자께서 말했다. 법으로 이끌고 형벌로 다지면 백성은 빠져나가려 하되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는다.

덕으로써 이끌고 예로써 다지면 부끄러움을 느끼고 나아가 선하게 된다.



위선과 배덕이 판을 치는 세상에서 그러한 잘못과 비도덕적임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처벌한다고 줄어들거나 사라지지 않고 그 또한 힘으로 짖누르는 것일 뿐이니 진정 사람을 옳게 함이란 스스로 부끄러움과 수치심을 느껴 잘못을 깨닫고 애초에 죄를 행하지 않는 것이 옳음이라 생각합니다.


애초에 잘못임을 알고 그것이 옳지 않다는 인식을 통해 잘못을, 죄를 저지르지 않는 것이 진정한 도덕일 터이니 법이 필요함은 두말할 필요는 없지만 역시 그러한 법-형법-이 실행 될 필요가 없어 실행되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상태일 것입니다. 공자가 말한 것은 그러한 것이죠. 단순히 법으로, 힘으로 못하게 막는다면 그것은 잘못을 깨닫고 죄를 되풀이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법이 지켜보지 않을때 몰래 반복하게 됨일 것이라는 겁니다.


사람이 천박하고 배덕하며 수치와 부끄러움을 몰라 부패와 비리를 서스럼없이 저지르며 위인보다 야인을 우러러보는 것은 이러한 덕과 예를 모르기 때문이니 모든 이가 덕와 예를 알아 잘못을 저지르는 것에 대해 수치심과 부끄러움을 느낀다면 그만큼 도덕적이고 투명한 사회가 되겠지요.



제가 공자의 도덕관을 좋아하는 이유가 바로 이겁니다. 무릇 이상적이기 마련인 이 문장 속에 그러한 이상이 누군가에는 실현되고 있고, 그러한 실현이 다른 누군가의 태도를, 나아가 인생을 바꾸어줄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마련이며, 그것이 사회전방위적으로 확산되어 덕성있는 이들이 더욱 많아진다면 그 사회가 바로 덕있는 사회라 할 수 있을테니까요.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21)N
취미 (621)N
백업 (0)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