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6,858Total hit
  • 91Today hit
  • 110Yesterday hit

'기독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7.05
    기독교에 대한 특별함


물론 신도들에게는 기독교, 한국에선 주로 개신교가 특별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지만 단지 종교적 교리나 성경에 적혀있는 지구의 나이나 천지창조 등에 관해서 그것을 실제로 믿는 것은 저 같은 비신도가 보기에 참으로 의문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단지 성경이라는 책 하나에 아무런 과학적, 합리적 근거 없이 단지 그렇다고 적혀있는 것만으로도 그것을 진실이자 역사적 사실로 여기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태도이기 때문이죠.


이는 종교적인 특성이기 때문인 것은 당연히 압니다. 신앙이라는 것은 어떠한 실존적인 근거가 없는 글자 그대로 '종교적'인 '믿음'의 영역이죠. 아무런 근거도, 논리가 없어도 그렇게 여기는 태도야말로 종교적인 믿음의 영역이니까.


그렇지만 현대에 와서 그러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참으로 이해가 안 갈 수가 없습니다. 아무리 종교이고 신앙이라고 해도 누구나 받는 공교육을 부정하고 초등학생도 이해할 수 있는 사실을 정면으로 무시한다는 게 말이죠. 뭐.. 그게 종교적 사고의 특성이긴 합니다만..



하여간 제가 이렇게 글을 쓰는 이유는 그러한 부분에 대해서 말하려는 것만은 아닙니다. 전부터 제가 다음 팁에서 활동한다고 몇번 밝힌 적이 있고 최근에도 이 글과 관련된 질문을 여럿 보았기에 하는 이야기입니다만, 주로 성경에 근거해서 하는 질문들이 꽤 자주 보는 편입니다.


예컨데 천지창조, 우주의 역사, 지구의 역사, 인간 및 생물의 창조 등등..


이들이 이러한 질문을 하는 것은 완벽히 성경에 기반한 것인 데, 이는 기독교의 창조신화에 불과합니다. 즉, 어느 신화에나 존재하는 창조신화라는 것이죠. 이것이 특별할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예컨데 그리스 신화에선 가이아와 그 자식들에 의해 세상의 창조되었고 북유럽 신화에서는 거대한 거인의 시체에서부터 온갖 것이 탄생되었죠.


그렇지만 현재에 와서 그것을 역사적 진실이나 의문의 대상으로 여기는 사람이 있습니까? 단지 어느 민족이나 지역의 이야기, 신화에 불과하다고 여기고 있을 뿐이죠. 실제로 가이아라는 존재와 그 자식들에 의해 혼돈에서 땅과 바다 따위가 나뉘지 않았고 거대한 거인의 피와 살 등에 의해 바다와 땅이 만들어진 것도 아닙니다.


그런데 유독 기독교만이, 성경이라는 그들만의 책을 기반으로 그러한 내용을 진실로서 여긴다는 겁니다. 실상은 기독교의 창조신화라고 해서 그리스 신화나 북유럽 신화에 비해 유독 특별할 이유는 없는 데 말입니다.


신이교주의라고 해서 켈트 신화나 북유럽 신화가 살아있고 고등종교의 형태로 재구성되었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주장하는 세상은 거대한 거인의 시체로부터 만들어졌다 는 주장을 실제로 여기거나 진지하게 들을 이유가 있을까요?


아니죠, 그것은 단지 그들만의 창조신화. 즉, 이야기이기 때문이죠. 기독교인들은 그러한 단지 어느 종교의 책을 참으로 신봉합니다. 물론 교인이기 때문에 그게 이상한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그런 이야기는 자신들 종교 내부에서나 해야할 일이죠. 세상은 '성경에서 이야기했듯' 신이 창조를 하셨고 지구나 우주의 역사는 고작 몇 천년에 불과하고 모든 생물은 하나님이 창조하셨다라고 하는 것은 단순히 종교적 신화로서 이해를 해야지 그것을 역사적 진실과 같은 맥락에서 믿으면 절대 안 되죠.


동성애의 문제도 마찬가집니다. 세속적인 논리와 합리, 이성으로서 옳고 그름을 논하고 가치판단을 해야할 일은 특정 종교의 교리를 기반으로 아주 간단히 판단해버리더군요. 성경이라는 것은 기독교에서나 권위를 가지는 것이지 그 밖에서는 별 다른 가치를 지니지 않는 데 말입니다.


MC몽이 25살 쯤에 동성애자들을 총으로 쏴죽여야 한다는 과격한 발언이 나중에 알려지게 됐는 데, 뭐.. 일단 그가 군대도 안 간 사람으로서 총 쏘는 법을 알기는 할까하는 점을 차치하고서라도 성경에 그렇게 적혀있다고 그게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걸 보면 참으로 말이 안 나오더군요. '그래서, 성경에 그렇게 적혀있는 데 뭐 어쩌라고?' 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해야하나?



사실 성경이라는 단어조차 기독교만의 특별함이 적용되어있는 데, 저는 성경이 아니라 기독경이 맞다고 생각하거든요. 특별히 기독교의 책만이 '성'스러울 이유가 있을까요? 어느 종교나 그들의 종교의 교리 등이 적혀있는 책은 모두 성스러울 텐데 말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28)N
취미 (628)N
백업 (0)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