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3,944Total hit
  • 5Today hit
  • 90Yesterday hit

'전두환 독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18
    오늘은 5.18 민주화 운동이 일어났던 날입니다.


우리가 지금은 너무나도 당연하게 여기고 있는 권리들을 되찾기 위해 수많은 국민들이 죽음을 불사하고 싸웠던 날입니다.


지금 우리가 이렇게 인터넷을 통해 누군가와 이야기하고, 정치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혹 그 방법이 잘못되어 정치인과 국민들, 대통령을 욕하고 싸우기도 할지라도 수십년전 그들이라면 전혀 생각지도 못했을 자유. 그 자유를 위해 너무 많은 사람들이 피를 흘렸습니다.


독재에 항거하고, 억압에 불응하며, 불의에 맞서던 수많은 사람들은 피를 흘리고 죽어나갔는데, 그들의 희생으로 말미암아 자유를 누리는 우리는, 특히 우리들 중 일부는 그 자유를 악용하며, 희생을 모욕하고 희롱하며, 과거 싸워왔던 불의와 억압, 독재를 찬양하고 있다는 것을 피를 흘린 자들이 본다면 얼마나 고통스럽고 괴로우며 억울할지 전혀 상상할 수 없습니다.


그들의 억압과 총칼에 의해 아직도 상처가 아물지 않은 자들이 그리도 많은데 어찌 그들을 모욕하고 희롱할 수 있을까요.



종교를 믿지 않고 천국과 지옥을 믿지도 않는 무신론자지만 오늘 같은 날엔 지옥이라는 것이 있기를 한번 바라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지 모르겠습니다. 독재에 항거하고 부당함에 주먹을 들 줄 아는 사람들 덕에 누리는 자유로 자유를 되찾아준 이들을 공격하는 더러운 족속들이 선혈처럼 새빨간 지옥불 속에서 그들이 느꼈던 고통을 느끼며 그들이 느꼈던 공포를 느끼며 그들이 느꼈던 절망감을 느낀다면 그들도 종국에는 진실을 마주할 수 있을지도 모를 일이니..



5월 18째날은 광주에 사는 토박이들에게 고통스럽고 그리운 날입니다. 사랑하는 친구, 가족, 이웃이 부당한 권력에 의해 허무하게 사라진 날이니까요. 그들의 고통을 이해할 수 없다면, 적어도 그들의 고통을 농락하지는 말아야 합니다.


TRACKBACK 1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19)N
취미 (619)N
백업 (0)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