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29,702Total hit
  • 0Today hit
  • 65Yesterday hit

'역사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31
    잘못된 지식을 전달하는 책.. (2)


책은 지식을 쌓는데 최고의 도구이자 온갖 정보를 담는 그릇입니다. 인터넷이 발달하고 정보의 바다라곤하지만, 정작 전문지식같은 것들은 수박 겉핥기 수준으로 올라와있고, 인터넷을 통해 지식을 쌓는 것은 왠만큼의 노력과 운이 아니라면 넓지만 얕은 수준으로 밖에 얻지 못할 것입니다.


책은 그 두께 만큼이나 그 주제에 대한 정보와 지식이 담겨있기 때문에 아직까진 전문지식이나 많은 지식을 얻기 위해선 책을 봐야하는 것이 사실이죠. 가령 고구려에 대한 정보도 인터넷 게시글 한두개보다는 100페이지 안팍이라도 책이 더 많은 정보를 담고 있으니까요.


지식과 정보의 상징이 되어버린 책이지만, 정작 멍청이들이 쓴 책도 있다는 것도 참 재밌는 일일지, 애석한 일일지 모르겠습니다. 가령 역사에 관한 책들이나 자기계발서적이 그러하다 할 수 있겠는데, 역사에 관한 책들은 물론 훌륭하고 올바른 정보를 담고 있는 책들도 많고, 그러한 책들을 통해 역사에 관한 통찰을 키워나가는 것이지만, 정작 전문가가 아는 사람들이 쓰는 헛소리들이 있습니다. 주로 환빠나 조선까 등 국까들의 책들이 그러한데, 소설 취급받으면 다행이요, 대부분 불쏘시개 취급을 받는 것이 현실이죠. 다만 이것은 역사에 대한 조예가 일말 있는 사람들에게 한정이지 일반인들은 오 이런 역사가 있다니, (실제론 존재하지도 않는..) 이들에게 역사가 조작되어있다니 하는 이상한 헛소리를 믿게 만드는 경우가...


역사에선 특히 환단고기 같은 위서를 바탕으로한 책이나, 하여간 역사라곤 제대로 배우지도 않은 인간들이 자기 망상이나 뽐내려고 희안한 헛소리를 써놓고 책이랍시고 내놓는게 많아서 참 황당합니다. 그런 것들을 보고 진짜 역사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는게 정말 끔찍하고 무섭달까..허허;; 존재하지도 않는 환국이라던가, 삼국대륙설, 고려대륙설 등등 .. 별의 별 조작설까지, 이들의 상상력은 참 대단해요.


자기계발 서적들은 20대에 해야할 101가지니 뭐니 하는 것들.. 자기계발 서적에 대한 비판은 이미 많이 올라와있으니 찾아봐도 쉽게 알 수 있을겁니다. 결국은 다 똑같은 소리나 해대고 실제로 그걸 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지도 의문이며, 대부분 무한긍정주의를 조장하고 있습니다. 결국 나무만 불쌍한 책들입니다.



사실 요즘은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책을 쓸 수는 있는 시대이니 이러한 책들이 많이 나타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싶습니다만, 이러한 읽을 가치가 없는 책이나, 아예 개헛소리를 써갈겨놓은 불쏘시개, 뗄감취급이나 받을 책들이 쏟아져나오는게 언듯 애석하기도 하고 무섭기도 합니다. 역사왜곡이 당당하게 이루어진 책들을 읽고 진지하게 받아들인다고 생각하니..


공부를 하기 위해, 가령 역사를 공부하겠어! 하며 집어든 책이 하필 역사왜곡이 당당하게 이루어져 있는 환빠들의 책이고 그것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사실로 여기며 잘못된 정보를 지식화시키는 사람들이 있을지도 모르는데, 솔직히 이건 정말 위험하죠. 지식을 쌓기 위해 책을 집었으나 잘못된 지식이라니.. 음식으로 치면 배고프다고 독이든 열매를 따먹는 셈이니..


뭐 딱히 결론같은게 있는 글은 아니고 그냥저냥하게 푸념 한번 풀어봤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1. Favicon of https://makgang2.tistory.com BlogIcon 막강김군 2013.09.02 00:11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옳으신 말씀이네요. 책을 좀 읽어야 되는데 말이죠. 환단고기 같은 것이 주목을 받게 된 계기가 아마 퇴마록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네요.^^

    •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3.09.02 18:16 신고 address edit/delete

      동아시아 특유의 민족주의와 전문지식에 무지한, 학계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점도 한 몫 했겠죠.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32)N
취미 (632)N
백업 (0)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