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rodinger

블로그 이미지
내용 없는 사고는 공허하며, 개념 없는 직관은 맹목적이다. - E.Kant
by Konn
  • 2,031,430Total hit
  • 35Today hit
  • 91Yesterday hit

'간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22
    국뽕에 대한 반동적 태도. (4)


지난 수십년간 민족주의, 혹은 그것을 넘은 국수주의적 사고관은 많은 한국인들에게 내재되었고, 그러한 바탕에서 반중, 반일 감정이 더욱 부채질 된 것이 사실인데, 일본의 경우 독도나 식민지, 우익들의 망언 등에 분노하였고, 기실 그런 것에 분노하지 않는 다면 한국인이기 이전에 (부당함에 대한) 사람으로써 마땅한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렇지만 그러한 감정이 그러한 요소들에 대한 분노와 질색, 혐오 할 수는 있고, 그러한 감정의 근거가 그들에게서 나왔다는 것을 부정하지는 않겠지만, 그러한 요소들과는 전혀 무관한 지점에서 일본인, 일본사회, 일본문화, 일본과 관계된 모든 것을 부정하고 혐오하는 태도는 기실 이성적인 태도라고 보기 힘들지요. 식민지, 국제문제, 우익과 전혀 무관한 감동을 주는 이야기나 심지어 유머에서 조차 일본이라 싫다 라는 댓글을 다는 것은 그저 일본이기에 싫다는 것이니까요.


중국도 마찬가지로, 간도 문제에 대해서 올바른 근거와 논리로 따지고 판단해보기보단, 그러한 것 없이 뺏겼다니 화가 나고 그렇기 때문에 돌려 받아야 한다는, 이성보다는 감정에 근거한 판단이 먼저였죠. 기실 그 당시 등장한 근거니 논리도 허술하기 짝이 없고, 심지어 잘못된 근거였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현재에도, 국뽕이라 불리우는 가치관, 혹은 공감대는 여전히 건실하고, 최근들어선 그러한 민족주의, 국수주의, 국가주의와 같은 것에 대한 염증을 느끼는 최근 세대들에 의해 부정당하고 조롱거리가 되기도 합니다. 너는 대한민국이다. 같은 광고는 그에 대한 돌직구적인 문구를 삽입한 패러디가 등장했죠. 사실 이러한 현상이 발생하게 된 이유는 소위 국뽕의 요소가 되는 민족주의, 국가주의 따위와 같은 것들이 작용하여 오히려 나라망신을 연출하거나, 그러한 것들을 이용해서 이득을 뽑아내려는 자들, 그리고 그러한 요소들에 대한 염증이 복합적으로 얽혔기 때문일 겁니다.


저는 역사를 좋아하기 때문에, 그러한 민족주의, 민족사관에 대해 (이러한 국뽕 열풍?이 불기도 전에) 일찍이 그것에 대한 폐해와 문제점을 보았고, 최대한 그러한 것와 멀어지고 그렇다고 국까에 비슷한 모습으로 변하지 않으려 노력했습니다.



그렇지만 최근의 국뽕열풍은 기실, 이러한 민족주의에서 탈민족주의로의 변화가 아니라, 단지 민족주의에 대한 반동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한 반동적 태도는 국뽕이 심하고 강할 수록 반대로의 작용도 강해지기 때문에, 기실 당연히 자랑스러워 하거나 응원해야할 것에도 국뽕이라는 비난을 던질 수도 있을 것이라 우려되고, 이것은 전혀 탈민족주의가 아니고 국뽕의 반대급부로서의 국까에 가까워지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국뽕에서 멀어지자 국까가 되는 케이스라고 해야 할까요? 극과 극은 통한다는 말과 일맥상통하는 것이죠. 물론 개인적으로, 최근의 국뽕-민족주의, 국수주의, 국가주의에 대해 염증을 느끼고 비판과 성찰을 하는 태도는 마음에 들고 장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그만큼 그러한 요소-국뽕을 이루는-가 깊게 남아있다는 것이니.) 그에 대한 반동적인 태도, 반대급부에 너무 취한다면 단지 국뽕의 반대.. 국까가 될 것이라는 것도 조용히 지켜보며 견제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4
  1. Favicon of https://nutmeg.kr BlogIcon 넛메그 2014.02.23 01:15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그냥 깐다고 해서 탈민족주의나 탈국가주의가 되는 건 아니죠.
    탈이라는 의미는 반대급부적인 것이라기보다는 극복의 개념에 더 가까울테니까요.
    진정한 의미의 탈민족주의는 민족에 더 애착을 가질 때 가능한 거고요.

    말씀처럼 뭐든 국뽕이란 말을 하는 이들은 그저 국까에 불과한 건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물론 국뽕이라 불릴 만한 점도 많지요 현 사회에선. 다만 그걸 극복하려기보다는 그냥 냉소주의 정도에 머물러있는 것 같아요.
    냉소와 냉정은 엄연히 다른데도 국뽕을 까면 마치 냉정하고 객관적인 시각을 갖는 것처럼 보이는 심리도 있겠고요...

    •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4.02.23 12:45 신고 address edit/delete

      그렇지요, 이전에도 썻지만 민족주의는 극복해야할 대상이고, 극복해내면 도착하는게 탈민족주의죠. 아마 이러한 국뽕을 까는 현상은, 일종의 유행과도 같을 겁니다. 민족주의나 탈민족주의에 대한 어떠한 깊이 있는 통찰없이 단순한 공감과 재미, 염증을 통한 반대급부니까요.

      그리고 이러한 반대급부는 탈민족이 아니라 그저 국까가 될 가능성을 크게 내포하고 있죠. 방향성이 전혀 다르니까요.

  2. 동해 2014.03.16 10:10 address edit/delete reply

    반대로 옆 섬나라는 장기간경제불황에 극소수였던 혐한주의자들이 영역을 넓혀가고있는 실정입니다. 어쩌면 이렇게 모든게 한국과 정반대인지 -_-

    •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4.03.16 20:00 신고 address edit/delete

      사실, 꼭 그렇지만도 않습니다. 그래도 일까는 일뽕에 비해 여전히 주류거든요. 아베의 망언과 극우들의 혐한에 대한 소식을 접하면서 최근엔 오히려 더 일까 성향이 짙어지는 느낌도 들더군요..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634)
취미 (634)
백업 (0)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